<뚜벅이투어를 다녀와서> “뚜벅이로 좋은 사람들 만나 기뻐” :: 한국조경신문
2018.1.19 금 18:57 편집  
> 뉴스 > 문화 | 탐방 | 충북
  조경, 녹색관광, 뚜벅이 투어, 이윤희
     
<뚜벅이투어를 다녀와서> “뚜벅이로 좋은 사람들 만나 기뻐”
이윤희 포스코건설 차장
[0호] 2016년 03월 15일 (화) 11:27:16 이윤희 uni1015@poscoenc.com
   
이윤희 포스코건설 차장

날씨는 조금 쌀쌀했지만 바람이 없고 상쾌함을 느끼기에 더 할 나위 없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날씨였다. 햇볕도 따뜻했다.

처음 도착한 여행지는 충남 아산 ‘외암마을’이다. 자연환경과 잘 어우러진 민속마을로 이곳에 도착하니 여기저기에 맺힌 매화, 산수유 꽃망울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마을 여기저기를 둘러보는 내내 물소리가 귀를 떠나지 않았는데, 이 같은 소리가 마을의 특징 중 하나라고 한다. 마을전체 인공배수로를 조성해 물을 흐르게 했으며 이 물은 경관용수를 비롯해 비상용수, 세숫물로 활용하고 있다. 우리 뚜벅이들은 여기서 조상들의 자연과 조화를 이룬 삶의 지혜를 엿볼 수 있었다.

다음 여행지는 민간정원 1호 ‘화수목’이었다. 꽃과 물, 나무가 있다는 의미이다. 1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정원을 만든 사람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100m에 이르는 인공폭포, 난대림 특성이 물씬 나는 온실수목원-탐라원 등 다양한 테마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을 둘러보니 앞으로 사람들이 더욱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조경분야 중 또 다른 영역을 제시하는 것 같아 보람되고 알찬 여행지였다.

다음 여행지로 가는 버스를 탔을 즈음엔 앞서 ‘화수목’정원에서 점심식사 후 포만감으로 살짝 피곤했다. 하지만 설렘은 가시지 않았다. 드디어 마지막 답사지 옥천묘목시장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만난 소장은 소탈하고 구수한 입담으로 여행의 흥을 한층 돋워주었다. 식재적기가 다가옴을 알리는 듯 묘목시장은 부산하였고 활기가 가득 찼다. 또한 처음 보는 농장들의 규모에 놀랐다. 이 같은 광경을 지켜보면서 우리가 현업에서 조경을 다루고 즐길 수 있도록 구슬땀을 흘리는 이곳 관계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토요일 하루 동안 다녀 온 뚜벅이 투어는 짧았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맡은바 임무에 충실한 사람들을 만나 볼 수 있었으며 조경의 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그들이 너무 고마웠다. 뚜벅이 투어는 자신의 몫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 볼 수 있게 해주는 소중한 체험 공간이었다. 끝으로 함께한 뚜벅이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18년 조경학과 정시모집 최대 경
LH, 동탄2신도시 특화놀이터 공모작
“조경기사 합격률 저조…조경계 책임
전라도, 새천년공원 조성 등 ‘천년프
전남도 천년나무 ‘해남 대흥사 느티나
<인사> 부산시 상반기 승진내정자 발
2018년도 1월 둘째주 개찰현황(1
2018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
<안내> 2018년 ‘조경시대’ 객원
울산 어린이테마파크 민간 위탁 공모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