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정원박람회 세계적 정원작가 섭외 ‘환상적’ :: 한국조경신문
2018.1.19 금 12:14 편집  
> 뉴스 > 정원 | 박람회 | 울산
  가드닝/도시농업, 경관, 조경, 산업, 정원
     
태화강정원박람회 세계적 정원작가 섭외 ‘환상적’
첼시 플라워쇼 6년 연속 골드메달 수상자 ‘이시하라 카즈유키’
루브르뮤지엄 정원 설계한 ‘꺄뜨린 모스박’ 초청 확정
[476호] 2018년 01월 09일 (화) 17:48:18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오는 4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울산시 태화강 일대에서 펼쳐지는 태화강정원박람회 초청작가 라인업이 공개돼 벌써부터 기대감을 주고 있다.

9일 울산시에 따르면 총 3명의 세계적인 정원작가 중 2명의 섭외가 완료됐다. 확정된 라인업을 보면 영국 첼시 플라워쇼에서 6년 연속으로 골드메달을 수상한 일본의 이시하라 카즈유키와 루브르뮤지엄 정원 설계를 한 프랑스의 꺄뜨린 모스박인 것으로 확인됐다.

태화강 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위원장 홍광표 동국대 교수)는 9일 오후 4시 서울역 회의실에서 ‘조직위원회 3차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두 차례 회의에서 태화강 정원박람회 개최시기, 주제와 슬로건, 정원구성 등의 큰 그림은 그려졌다.

개최기간은 오는 4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이며, 주제는 ‘태화강의 역사, 문화, 생태’로, 슬로건은 ‘정원! 태화강에 물들다.’로 정해졌다.

정원은 해외작가 3개소, 국내작가 20개소(쇼가든 10, 메시지가든 10), 시민정원 20개소, 학생정원 20개소 등 총 63개소가 조성된다.

울산시는 정원작가를 모집하기 위해 지난 12월 18일부터 1월 31일까지 정원디자인 공모에 들어갔고, 정원과 행사장 배치를 위한 기반조성공사 실시설계용역도 진행 중에 있다.

이날 조직위원회 3차 회의에서는 행사장 구성, 부대행사, 주차대책, 홍보 등이 집중 논의됐다.

행사장은 정원박람회 취지에 맞게 정원에 중점을 두고, 특별산업전과 화훼전이 조화롭게 구성된다. 정원 63개소, 특별산업전과 화훼전이 10개소 이내로 조성된다.

조직위원회는 산업전과 화훼전을 밀폐된 공간이 아닌 태화강 초화단지 노상에서 오픈된 형태로 조성해 기존 정원과 어우러지면서 산업전만의 특색이 있는 정원을 하나 더 조성할 계획이다.

녹색정원에서 차를 한 잔 마실 수 있는 여유 공간, 울산 관광상품 전시 공간 등도 제공된다.

부대행사는 해외 초청작가와 함께하는 프로그램, 시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특별공연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해외 초청작가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으로는 정원투어, 라운드테이블 워크숍, 토크쇼 등이,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는 가족화분 만들기, 상상정원 만들기, 스탬프 투어, 어린이 정원학교 등이, 특별공연으로는 울산 록 페스티발, MBC창사 50주년 기념 음악회 등이 진행된다.

태화강 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울산사무국은 2월 중순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 정원박람회는 국가정원 신청에 앞서 국가정원 수준에 맞는 품격 있는 정원을 조성하고,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되는 것이다”라며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18년 조경학과 정시모집 최대 경
LH, 동탄2신도시 특화놀이터 공모작
“조경기사 합격률 저조…조경계 책임
전라도, 새천년공원 조성 등 ‘천년프
전남도 천년나무 ‘해남 대흥사 느티나
2018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
<인사> 부산시 상반기 승진내정자 발
울산 어린이테마파크 민간 위탁 공모
2018년도 1월 둘째주 개찰현황(1
공공기관 대상 녹색커튼 시범사업 대상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